본문 바로가기

돌봄

하남시, '주민의견 경청협의회' 개최... "반려견 놀이터 조성 논의"

반응형

하남시(시장 이현재)가 숙의 민주주의 개념을 도입한 '주민의견 경청협의회' 운영을 통해 주민 찬반이 첨예한 반려견 놀이터 조성 문제 해결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16일 하남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6일 시청 상황실에서 '주민의견 경청협의회'를 열고 반려견 놀이터 입지 선정에 대해 논의했다.

 

주민의견 경청협의회는 반려견 놀이터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반려견 놀이터에 대한 상반된 의견을 수렴ㆍ조정하는 공공갈등조정협의회다.

 

경청협의회는 동 행정복지센터와 반려인 관련 단체 및 커뮤니티에서 추천을 받은 시민대표, 공개모집 응모자 등 12명과 중립적인 입장의 공공갈등 전문 조정가 2명, 담당부서 공무원 1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하남시는 양측의 상반된 갈등을 경청·조율하는 숙의 과정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놀이터 장소 선정, 설치 시설 및 운영 방법 등에 대해 원점에서 출발해 합의점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반려견 놀이터 조성의 필요성 및 긍정 효과, 시민 반대 이유 및 요구사항 등 다양한 주제로 열정적인 토론이 이뤄졌다.

 

특히 반려견 놀이터 조성에 따른 소음, 악취 문제 등에 대해 공감하고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세부 안건들을 논의함과 동시에 타 지역 반려견 놀이터의 운영상 문제와 갈등에 대한 '케이스스터디(Casestudy)'를 진행하며 논의의 진척을 이뤄냈다.

 

경청협의회는 다음 달 최근에 조성된 우수 반려견 놀이터 시설을 방문해 놀이터 위치 선정과 효율적인 시설 운영 등을 배울 수 있는 벤치마킹에 나설 계획이다.

 

하남시 관계자는 "성숙한 토의 문화와 소통 과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주민의견 경청협의회를 운영하게 됐다"면서 "협의회에서 나온 양측의 입장을 원만하게 조율해 시민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반려동물 친화도시 하남'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는 반려견(2023년 기준 1만8천 마리)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와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제고에 발맞춰 올해 하반기에 반려견 놀이터 1개소를 설치ㆍ운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