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제주

제주도, '월동 꿀벌 피해' 저감을 위한 대책반 회의 개최

제주도가 '월동 꿀벌 피해' 저감을 위한 대책반 회의를 진행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월동 꿀벌 피해 저감 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이상 징후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6일 오후 2시 축산진흥원 2층 회의실에서 월동 꿀벌 피해 저감을 위한 대책반 회의를 개최한다.

 

월동꿀벌 피해 저감 대책반은 작년 12월부터 운영됐으며, 대응 상황을 총괄하는 기획총괄팀(제주도 친환경축산정책과), 농가 기술교육을 담당하는 기술ㆍ현장지원팀(농업기술원 기술지원조정과), 꿀벌피해 관련 질병 진단 및 방제약품을 지원하는 질병교육ㆍ지도팀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월동 꿀벌 피해 및 대설 피해 관련 양봉농가 회생방안을 강구하고, 제주지역 양봉산업 육성 및 지원계획 수립을 위한 시책 마련 등을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문경삼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월동 꿀벌 피해 대책반을 상시 운영해 이상 징후 신속 대응 및 피해 확산을 최소화하고 양봉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