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경상

경상남도, 동물복지 지원 확대... "11개 사업에 106억 원 투입"

경상남도가 동물복지 지원을 확대한다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올해 동물복지 정책과제로 반려동물 복지와 보호문화 확산을 위해 동물보호ㆍ복지 인프라 구축, 반려동물 적정관리 수준 향상 등 2개 분야 11개 사업에 총사업비 10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세부사업을 보면 우선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위해 △반려동물 지원센터 조성 10억 원 △동물보호센터 설치 44억 원 △민간(사설) 동물보호시설 환경개선 5억 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반려동물 적정관리 수준 향상을 위해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 12억 원 △실외사육견 중성화 수술비 13억 원 △동물복지축산 컨설팅비 2천만 원 △동물보호센터 운영비 8.5억 원 △야생(들)개 포획 및 구조비 2억 원 △반려동물의 등록비용 2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매년 반려인과 반려동물 증가로 유기ㆍ유실동물 또한 지속 증가세로 사회적 비용지출 확대와 사회구성원 간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

 

이를 해소코자 경남도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민선8기 공략사업으로 반려동물 입양문화 확산을 위해 유기ㆍ유실동물을 입양하는 경우 입양장려금과 펫보험료로 한 마리당 최대 2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행할 예정으로 자세한 사항은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손영재 경남도 축산과장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동물복지를 고려하고 반려동물의 생명이 존중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반려동물 지원센터 건립과 입양장려금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으로 인프라 구축과 반려동물 문화 개선과 확산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