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익산시, "반려악기로 예술의 꿈 펼치다"

  • 1시민 1악기 프로젝트 최종 발표회 개최, 16개 팀 90명 참여

 

익산시가 '1시민 1악기 프로젝트 최종 발표회'를 개최했다

 

익산시가 추진 중인 1시민 1악기 프로젝트가 시민들에게 예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익산시는 내년에도 사업을 확대 추진해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문화예술인 1만명 시대로 도약할 계획이다.

 

익산시는 27일 솜리문화예술회관 중공연장에서 '1시민 1악기 프로젝트 악기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는 16개 팀, 총 90명이 참여해 악기 강습을 통해 갈고닦은 연주 실력을 뽐내며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연출했다.

 

시는 참가한 16개 팀 중 사전 평가 점수인 출석률, 홍보 점수와 발표회 당일 참여율, 무대매너, 핸드싱크 여부 등을 고려해 최종 3개 팀을 선정하고 시장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수상한 팀은 3등 원광대학교에서 지인들과 함께 배운 은빛소리플룻 팀, 2등은 가족으로 이루어져 피아노를 배운 높은 음자리, 대망의 1등 팀은 직장인 위주로 구성되어 야간에 강습받은 솔트아띠 고고장구팀으로 각 팀에게는 내년 상반기에 한 번 더 강습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1시민 1악기 프로젝트는 시민 모두 일상에서 쉽게 악기를 배우며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악기 강습에서 악기 기증, 나눔까지 연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는 지난 10월부터 11주간 진행됐으며 이날 참가자들은 지인, 가족, 친구들과 함께 최종 발표회를 통해 성과를 공유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방식과 달리 시민들이 배우고 싶은 악기를 함께 배우고 싶은 지인, 가족, 친구들과 원하는 공간에서 배울 수 있다는 점이다. 배우고 싶은 악기와 장소를 정하면 강사를 파견해주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전개돼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시간적 여유가 없고 경제적으로 부담됐던 악기 강습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발표회를 통해 악기에 대한 자신감을 불어넣음으로써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익산시는 내년에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신청 조건을 완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에 반려악기 문화를 확산하고 시민 문화예술인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수상팀 솔트아띠 고고장구팀의 장연하 팀장은 "1시민 1악기 프로젝트를 통해 그동안 배우고 싶었는데 미처 배우지 못한 악기들을 배울 수 있어 매우 의미깊은 시간들이었다"며 "무대에 처음 서봐서 너무 떨렸지만 경험하지 못할 순간이며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시민들이 주변 이웃과 소통하고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며 "내년부터 다양한 프로젝트로 더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해 예술로 행복해지는 문화도시 조성에 힘쓰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