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공회대학교, '반려동물 축복식' 진행...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하지만 외국 교회에서는 일반적"

728x170

반려동물에게 축복하는 대한성공회 광명교회 민숙희 사제

 

성공회대학교가 '2022년 가을 반려동물 축복식'을 지난 15일 오전 11시 성공회대 야외공연장에서 반려동물 30여 마리와 가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성공회대 교목실(차피득 사제), 대한성공회 광명교회(민숙희 사제),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동물과함께하는교회(임소연 목사), 한국기독교장로회 섬돌향린교회(임보라 목사)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1부 사전행사에서는 인근 푸른수목원을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했다.

 

2부 본행사에서는 반려동물과 함께 예배드리고, '반려동물 축복식'을 진행했다. 사정상 반려동물이 함께 참석하지 못한 경우 준비해온 반려동물의 사진이나 장난감에 축복하고, 이미 생을 마감한 반려동물에 대한 추모도 진행했다.

 

 

성공회대 음악동아리 BIS의 공연 모습

 

3부 행사에서는 작은 음악회를 열어 성공회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음악동아리 'BIS'의 공연을 반려동물과 함께 감상했다.

 

이번 축복식에는 성공회대 학생들과 직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1부에서는 성공회대 사회복지 청년단체 'Z team' 학생들이 반려동물 산책을 지원하고, 2부에서는 직원들이 축복식 행사를 지원했다.

 

또한, 축복식의 헌금 및 후원금은 행사 진행에 사용되는 최소경비를 제외하고, 전액 동물 단체에 기부할 방침이다.

 

 

반려견 축복식에 참석한 반려동물과 가족들 모습

 

이번 축복식을 제안하고 공동주관하는 대한성공회 광명교회 민숙희 사제는 "우리나라에서는 반려동물 축복식이 생소하나 외국 교회에서는 일반화되어 있다. 하느님의 피조물로서 동물과 사람은 공평한 존재이기 때문에 사람이 동물보다 우월하다는 생각은 잘못됐다"며, "기독교인들이 더욱 모범적으로 동물을 대하고 축복하면서 하느님의 나라를 함께 이뤄나가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728x90
그리드형(광고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