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김제

[단짝] 이벤트가 일상, '개그견' 휘핏 6마리 있는 집

민수 씨가 생각하는 휘핏의 매력은 '개그견'이다

 

"제가 생각하는 휘핏의 매력은 '개그견'이라는 거예요. 하는 행동을 보고 있으면 재미있죠."

 

끝도 없이 펼쳐진 김제의 평야를 단거리 달리기 하나로 점령한 대식구가 있다.

 

길쭉하게 쭉 뻗은 몸매에 탄탄한 근육으로 순간 최고 속도 60~65km/h를 자랑하는 녀석들은 바로 '휘핏' 패밀리! 아빠 '해리어스'와 엄마 '미카' 그리고 둘 사이에서 태어난 주디스, 딕, 퀴나, 바실이까지 모두 여섯 식구다.

 

정신없이 달리는 휘핏들을 호루라기 하나로 리드하는 건 녀석들의 보호자 송민수(53) 씨.

 

 

휘핏들이 논둑을 시원하게 달리는 모습을 보면 절로 힐링이 된다고

 

그가 처음 휘핏을 입양한 건 7년 전, 파양을 당해 무리에서 따돌림을 당하던 해리어스를 보고 용기를 냈단다. 민수 씨도 처음엔 휘핏이 워낙 특이한 견종인데다 날렵하게 생긴 외모 때문에 사나울 거라는 오해를 했지만, 키우면 키울수록 낯선 사람을 봐도 마냥 반가워서 꼬리부터 흔들고 보는 순둥이가 따로 없다고.

 

게다가 하는 짓은 어찌나 코믹한지, 식사 후 트림은 기본, 방귀를 하도 뀌어서 공기청정기는 늘 빨간불이란다. 그러던 어느 날, 막내 바실이가 민수 씨 없는 틈을 타 간식 방을 털었다! 나머지 녀석들도 한통속이 돼 사건에 가담했다는데... 사고뭉치들의 용감무쌍한 행동! 과연 그 결말은?

 

 

"귀촌은 온전히 휘핏 때문이에요. 얘들이 뛰는 걸 보면 저도 스트레스가 풀리니까 희생이라고 생각 안 해요."

 

민수 씨가 연고 하나 없는 김제로 내려온 건 3년 전 봄, 해리어스와 미카가 8마리의 새끼를 낳자 도시에서는 더 이상 감당할 수 없어졌기 때문이다. 4마리는 입양을 보내고 나머지는 품기로 하면서 강아지들이 충분히 뛰어놀 수 있는 마당 딸린 집을 찾아 부랴부랴 내려왔다.

 

 

민수 씨가 휘핏을 처음 입양한 건 7년 전

 

전기, 통신 공사가 생업이다 보니 인맥 하나 없는 김제에서는 돈벌이가 수월치 않은 상황. 하지만 휘핏들이 논둑을 시원하게 달리는 모습을 보면 절로 힐링이 된다고.

 

휘핏이 맺어준 귀한 인연도 있다. 입양 간 해리어스와 미카의 6번째 아들인 '토르네'가 놀러온 것.

 

 

간만에 뭉친 휘핏 대가족을 위해 준비한 특별 메뉴 장어구이

 

간만에 뭉친 휘핏 대가족을 위해 민수 씨가 준비한 특별 메뉴는 장어구이다. 보양식 앞에서 우아하게 '주세요'를 뽐내는 토르. 이에 질 수 없다! 목이 빠지게 장어를 기다리던 민수 씨네 휘핏들도 '주세요'를 선보이는데... 작은 행동 하나로도 웃음을 주는 반려견 덕분에 행복한 밤이 깊어간다.

 

 

"한 번도 휘핏을 개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어요. 그냥 우리는 가족이니까요."

 

폭발하는 에너지로 하루 24시간이 모자란 휘핏들의 달리기 본능을 위해 산책은 필수다. 녀석들이 마음껏 뛸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는 게 휘핏 집사의 숙명. 실컷 달리고 나서도 집에 들어와서 낮잠 한 번 자고 일어나면 재충전이 되기 때문에 휘핏들의 숙면을 위해선 자기 직전까지 놀이의 연속이라는데...

 

그래서 고안한 방법이 간식을 넣은 종이컵 노즈워크. 게임이 시작되기 무섭게 신들린 듯 종이컵 물고 온 집안을 휘젓고 다니는 녀석이 있었으니... 과연 누구일까?


도시에선 꿈도 꿀 수 없는 이벤트가 일상이 된 지금, 민수 씨와 휘핏 6총사의 유쾌한 해방일지는 10월 15일 토요일 저녁 8시 5분 <동물극장 단짝>에서 만나볼 수 있다.

'로컬 > 김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제시, 동물복지축산 컨설팅 지원사업 추진  (0) 2022.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