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함양

[동물극장 단짝] 지리산 '대가족' 석봉 씨네... "반려견 5마리, 거위 1마리, 길고양이 30여 마리"

지리산 대가족 석봉 씨네

 

"이상하게 우리 집에 찾아오는 개들이 많았어요. 떠돌다 오는 개들을 만나면, 거둬줘야겠단 생각이 들더라고요."

 

지리산 해발 300미터 지점의 창원마을. 푸른 자연 속 그림 같은 옛집에 김석봉(66세) 씨 가족이 산다.

 

석봉 씨가 지리산에 정착한 것은 15년 전. 지인을 따라 우연히 마주한 지리산의 매력에 한눈에 반해 이곳에서 여생을 보내기로 결심했다. 그 시작은 아내와 단둘이었지만, 지금은 아들 내외 그리고 일곱 살 손녀까지 3대가 모여 살고 있다.

 

 

밥을 챙겨주는 길고양이들

 

그뿐 아니라 반려견 5마리, 거위 1마리, 밥을 챙겨주는 길고양이 30여 마리까지! 그야말로 '대가족'을 이루고 있다. 물론 석봉 씨도 처음부터 이렇게 많은 동물과 함께하게 된 것은 아니다.

 

논두렁에서 떠돌다가 석봉 씨를 따라왔다는 '두렁이', 개장수에게 끌려갈 뻔했다가 극적으로 구조된 '이랑이'. 둘레길 관광객을 따라 집에 들어온 개 '코돌이'까지... 모여든 사연도 가지각색이다. 일부러 데려온 것도 아닌데 마치 운명처럼 한 지붕 아래 '가족'의 이름으로 살게 됐다는 것이다.

 

 

"가야 할 곳을 정하지 못한 채 내 뒤를 졸졸졸 따라온 꽃분이 메꽃 피는 들길에서 왼발 오른발 왼발 오른발 나란히 함께 가는 우리 꽃분이"

 

젊은 시절, 교도관으로 근무했다는 석봉 씨. 그 치열했던 시간을 뒤로 하고 이제는 지리산에서 산골 농부의 삶을 살고 있다.

 

 

석봉 씨 단짝, 반려견 '꽃분이'

 

웬만한 대형 마트 뺨칠 만큼 다양한 종류의 채소와 과일을 직접 농사짓고 있는데. 그가 밭일을 나설 때마다 늘 동행하는 단짝은 반려견 '꽃분이'다. 6년 전, 마을 어귀 갈림길에서 주인을 잃고 헤매고 있는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온 게 인연의 시작. 이젠 떼려야 뗄 수 없는 짝꿍 같은 사이가 됐다.

 

꽃분이를 비롯한 동물 식구들에게서 '생명의 가치'와 더'불어 사는 삶'의 중요성을 깨닫곤 한다는 석봉 씨. 학창 시절부터 글쓰기에 남다른 재능을 가졌던 그의 취미는 시(詩) 쓰기다. 주제는 매번 달라지지만, 이번에 새로 지은 시의 제목은 꽃분이! 그가 꽃분이를 생각하며 써 내려간 시는 어떤 사랑을 담고 있을까?

 

 

"세상에 홀로 살아가는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이웃뿐만 아니라, 울타리 너머 있는 동물도 똑같은 깊이로 사랑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무더운 여름이면 석봉 씨 가족은 더 바빠진다. 더위를 많이 타는 동물들을 위해 그늘막을 설치해주기도 하고, 수시로 등목도 시켜줘야 한다는 것. 농사일하랴, 동물들 돌보랴 24시간이 모자란 석봉 씨지만, 닷새마다 한 번꼴로 빼놓지 않고 해주는 일이 있으니, 동물들에게 특별식 만들어주기다.

 

 

무더운 여름이면 석봉 씨 가족은 더 바빠진다

 

읍내 오일장에 직접 나가 사 온 재료로 장작 패고, 가마솥 불 피우고, 꼬박 몇 시간을 공들여 완성한 특별 보양식이다. 녀석들의 반응은 과연 어떤지, 사랑으로 더불어 사는 지리산 석봉 씨네 여름날 이야기는 7월 30일 토요일 저녁 8시 5분 <동물극장 단짝>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