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옥천

옥천 구읍, 연꽃의 향기에 물들다... "힐링 명소 기대"

야호펫 2022. 7. 1.

연꽃단지에 조성된 포토존에서 연꽃을 보고 있는 방문객들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육영수 생가 앞에 활짝 핀 연꽃으로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육영수 생가와 전통문화체험관 사이 2만여 ㎡에 조성된 연꽃단지에는 지난 6월 중순부터 10여 종의 연꽃과 수련 5천200여 본이 만개해 관광객들이 북적이고 있다.

 

이에 대비해 옥천군은 6월 초에 연꽃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초가집과 물레방아가 있는 포토존도 설치해놓아 사진 촬영의 재미까지 더해주고 있다.

 

또한 연꽃단지에는 우렁이, 올챙이, 미꾸라지 등 습지에 사는 다양한 수생생물이 많아 왜가리, 청둥오리 등 철새가 자주 찾고 있어 사진작가들 사이에서 여름철 출사 장소로 이름난 명소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주변의 옥천향교, 육영수 생가, 정지용 생가, 옥주사마소 등을 둘러보고 구읍의 옛 골목길을 걷다 보면 어느새 더위는 사라지고 옛 고을의 풍광에 취해 마음이 포근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조도연 문화관광과장은 "연꽃이 오는 7월에 대부분 만개해 휴가철 옥천을 방문하면 활짝 핀 연꽃을 볼 수 있다"며 "구읍 연꽃단지가 무더위에 지친 군민들과 옥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장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