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대구대표도시숲' 조성 완료... "꽃향기 맡으며 걸어보세요"

야호펫

·

2022. 7. 1. 10:41

반응형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대구대표도시숲' 조성 완료

 

대구시는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2만4천779㎡ 규모에 산림청 국비예산(국비 15억, 시비 15억)을 확보해 대구대표도시숲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대구대표도시숲은 2만4천779㎡ 규모에 소나무, 대왕참나무, 남천 등 이만여 그루의 크고 작은 나무 및 노랑꽃창포, 황금실유카 등 십만여 본의 초화를 식재하고 전망데크, 수변데크, 조형스텐드, 파고라 등을 설치해 탄소중립실현을 위한 다층숲의 기능뿐 아니라 도심 내 휴식공간까지 겸비한 만능숲으로 조성했다.

 

 

도심 내 휴식공간 제공

 

새로이 심은 수목들과 더불어 메타세쿼이아, 버드나무 등 대상지 내 기존 수목들을 최대한 활용, 대왕참나무길, 메타세쿼이아 길, 단풍나무터널 등 특색있는 산책길을 조성해 상징성을 살리고 공간의 자연스러운 조화를 추구했다.

 

기존의 수공간을 생태연못으로 활용, 주변으로 사계절 꽃과 식물의 아름다운 녹음을 감상할 수 있는 정원을 조성해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수변을 감상할 수 있는 관찰데크 외에도 강우 시 일시적인 저류와 수질정화 기능을 가진 레인가든(빗물정화정원)을 조성해 수공간과 어우러지는 다양한 경관을 연출했다.

 

그밖에 광장 및 휴게공간에 편의시설과 조명시설을 설치해 휴식공간의 기능도 갖추었다.

 

미세먼지 저감 및 열섬현상 완화를 위한 바람길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만큼 바람을 생성하고(바람생성숲), 바람이 머물러 가는(바람디딤숲)숲의 기능에도 중점을 두었다.

 

 

대구대표도시숲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잔디식재, 초화류 중심의 정원 조성으로 찬 공기 생성을 위한 저층중심 식재공간을 확보했고 생성된 찬 공기의 이동이 원활하도록 기존 지면 경사를 최대한 유지해 조성하는 등 지형 훼손을 최소화했다.

 

또한 도시숲의 냉각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수관폭이 큰 수목을 적절히 배치해 직사광선을 차단하고 그늘쉼터를 제공하는 등 도시숲이 가진 다양한 기능을 많은 시민들이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때 이르게 찾아온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대구대표도시숲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청량한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며 "도시숲은 시민행복체감지수를 높일 수 있는 필수불가결한 공간으로 앞으로도 도시숲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