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와이메이트, '동물행동학' 출간... "동물 행동을 통해 심리 상태를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야호펫

·

2022. 6. 9. 11:06

반응형

동물행동학

출판사 피와이메이트*가 동물 행동을 통해 심리 상태를 과학적으로 이해 분석할 수 있는 '동물행동학'(송영한 지음)을 출간했다.

* 피와이메이트

더보기

박영사의 자회사인 피와이메이트는 '친절한 책'을 모토로 2014년 설립됐다. 교재, 교육, 어학 및 인문 분야의 도서를 중심으로 콘텐츠의 학습 편의성과 가독성을 가미해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있다.

 

이 책은 동물보호, 동물복지 실현의 출발점으로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다양한 동물의 행동을 관찰하고, 개체별 동작과 표정 자료를 심도 있게 해석하는 것은 물론, 분석 결과를 동물 사육 현장에서 활용하는 최근 현황까지 소개한다.

 

동물의 행동은 내부에 잠재된 것이 겉으로 나타나는 것이므로, 행동을 과학적으로 이해하는 것은 말로 표현되지 않는 동물의 심리 상태를 이해하는 것이다. 오늘날 동물 행동에 관한 관심이 동물학, 정신과학뿐만 아니라 심리학 분야에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90년대 들어서 동물행동학 강좌가 개설돼 소개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국내 농장 동물복지사육 기준이 제정되는 데 기초가 되는 많은 연구가 진행됨으로써 선진 축산으로 진입하는 데도 공헌했다. 이러한 현황이 '동물행동학' 출간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이다.


이 책은 크게 6개의 장으로 구성됐다.

 

  • 제1장은 동물 행동과 행동학에 대한 개괄적인 내용으로, ICT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동물의 행동을 관찰하고 분석하는 최근의 현황을 소개했고,
  • 제2장은 선천적인 행동과 학습을 통해 얻어지는 뇌 생리학적인 설명을 다뤘다.
  • 제3장은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개체 유지 행동의 종류를 기술했고,
  • 제4장은 집단 사육에서 나타나는 동물의 순위 형태와 사회 행동을 설명하고 있다.
  • 제5장은 스트레스저감형 시설을 통한 행동의 변화에 관한 내용을, 
  • 제6장은 축사 내에서 길러짐으로써 발생되는 이상 행동과 그 의미, 동물복지에 대한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 책의 저자인 강원대학교 동물자원과학과 송영한 교수는 30여 년간의 강의와 현장 컨설팅을 통해 동물의 사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소비자의 요구에 대응하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동물성 식품의 공급에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동물이 하고 싶은 행동이 보장되도록 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사육 방식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스마트 축산으로 일컬어지는 최근의 산업 특성을 고려할 때 동물행동학이 지속적으로 발전하면 스트레스 저감형 사육을 통해 동물복지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며, 이는 안전한 동물성 식품을 생산하는 현장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동물생명ㆍ수의 분야 전공자들이 동물의 행동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이해하기를 바란다"며 "이 학문 분야가 동물에 관심 있는 분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하는 한편, 산업 현장에서 안전한 동물성 식품을 생산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활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