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소식/함안

하만스빅버거, 애견동반 가능한 "잘생긴" 함안 수제버거 맛집

하만스빅버거 전경

 

조삼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무진정'을 한 바퀴 돌았고, 아라가야의 발자취를 따라 '성산산성 하늘길'을 한 바퀴 산책했다. 

 

그리고 오늘은 무진정 옆 애견동반 가능한 수제버거 맛집 '하만스빅버거'에 방문한다.

 

 

하만스빅버거는 무진정 옆에 있다

 

무진정에 왔다 이 앞으로 지나갔는데, 얼핏 보기에 하만스빅버거의 외형이 대형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햄버거 가게처럼 보였다. 

 

주황, 초록, 빨강, 보라색 등이 한데 어우러진 화려한 외관... 무진정의 옛 이야기와 함께 조화를 이룬 현대적인 감각의 건물이 무척 인상적이다. 

 

 

하만스빅버거 실내 풍경

 

오픈 시간이 오전 11시라 시간 맞춰 도착했는데, 가게는 미리 오픈되어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가게 안으로 들어서니 화려한 외부 모습 만큼이나 실내도 깔끔하고 환한 분위기다. '하만스버거' 세트메뉴를 주문하고 밖으로 나와 야외 풍경을 감상한다. 

 

 

하만스빅버거 야외 풍경

 

경쾌한 음악과 함께 시야에 들어오는 시원한 야외 풍경!... 환한 분위기가 여행객의 기분을 한껏 "업"시켜준다. 벽에 그려진 그림 역시 시원한 느낌이 들어, 클로즈업 "찰칵"

 

 

수제버거 세트

 

주문한 수제버거 세트를 받아들고는 야외 테이블에 앉아 맛있게 먹는다. 다행히 오픈 시간에 도착해 가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점점 더 손님이 많아진다. 

 

 

하만스빅버거 박근균, 박근주 형제

 

버거를 먹고 대표분께 여쭤봤더니... 사진 속 건강한 두 청녕이 형제라고 알려준다. 왼쪽이 형 박근균 대표이고, 오른쪽이 동생 박근주 대표다.  

 

가게가 너무 예쁘고 멋있다는 말과 함께 가게 로고를 누가 만들었는지 물어보니, "저희 아버님이 만드셨어요"라고 답한다. 

 

멋진 로고를 보며, 아버님이 디자인이나 이런 쪽으로 일을 하시는지 물어보니, 그렇지 않다는 대답... "햐! 아버님도 멋지신데요!"

 

 

하만스빅버거 로고는 두 대표의 아버님 아이디어라고 한다

 

무진정과 성산산성의 옛스러움이 하만스빅버거의 현대적인 멋과 조화를 이루는 느낌이다. 

 

어쩌면 하만스빅버거가 '무진정'과 '성산산성'에 활력을 불어놓아 주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무진정을 방문한 사람들이 '하만스빅버거'라는 새로운 명소에도 나처럼 마음을 뺏겨 버리는지도 모르겠다. 

 

 

하만스빅버거 앞에서 바라본 시골 풍경

 

하만스빅버거 앞 도로를 건너 멀리 함안역이 보이는 시골 풍경을 사진에 담는다. 

 

주세붕이 쓴 무진정 기문에는 이런 내용이 있었다.

아라가야의 개국으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하늘이 숨기지 않았고 땅이 감추지 않았지만은 이곳을 지나가는 이들이 하루에 천 사람, 만 사람이나 되는데도 이곳에 정자를 지을만한 좋은 자리가 있는 것을 알아차린 사람이 있었음을 듣지 못했다. 오직 선생은 한번 보고 이곳을 가려 잡목을 베어내고 집을 지었으니 어찌 다행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 옛날 수많은 사람이 지나다녀도 그 진가를 알아차리지 못한 곳에 '무진정'이라는 정자를 지었던 조삼 선생처럼, 그냥 평범한 시골 풍경이었을 이곳에 '하만스빅버거'를 지은 근균, 근주 형제!

 

잘생긴 하만스빅버거의 외형만큼이나 잘생긴 근균, 근주 형제... 두 젊은이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하만스빅버거는,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잘생긴 하만스빅버거... 그곳은 바로 애견동반이 가능한, 신선한 활력과 에너지를 선물하는 함안 수제버거 맛집이었다.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