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동물에 물리적 고통 가하는 동영상ㆍ이미지 102건 시정요구

반응형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동물학대 정보 102건에 대해 시정요구를 결정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는 동물에 대한 물리적 학대 장면을 구체적으로 표현해서 잔혹ㆍ혐오감을 주는 내용의 정보 총 102건에 대해 시정요구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1년 한 해 동안의 시정요구 건수(36건) 보다도 183%가 증가한 수치로, 올해 2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중점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다.

 

방통심의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19일(목) 회의를 개최하고, 동물의 생명을 경시하는 등 심각한 사회 문제로 확산된 동물학대 관련 유통정보에 대해 심의했다.

 

이 날 회의에서 시정요구로 결정한 동물학대 정보는 살아있는 동물의 몸에 불을 붙이거나 사지를 묶어 전기로 고문하고, 물리적으로 위해를 가해 잔인하게 죽이는 내용으로, 해외 동물학대 영상 등을 재게시한 형태로 유통*됐다.


동물학대 정보 관련 유통 형태 : 동영상 68건(66.7%), 이미지 34건(33.3%)

주요 사이트별 유통 현황 : A사이트 20건(19.6%), B사이트 19건(18.6%), C사이트 14건(13.7%), 기타 49건(48.1%)


방통심의위는 주기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동물보호법」 위반 정보가 확인될 경우 경찰 등 수사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인터넷상의 동물학대 관련 정보는 방통심의위 홈페이지를 통해 민원을 신청할 수 있으며, 문의사항이 있는 경우 (국번없이)1377로 전화하면 보다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반응형
그리드형

태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