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함안

첫눈에 반한 함안 애견동반카페 '뜬'... "너 참 잘 생겼다"

야호펫 2022. 5. 19.

함안 대형 애견동반카페 '뜬'

 

함안에 애견동반이 가능한 대형 카페 '뜬'이 있다. 함안 여행 첫날 만났던 카페 '커피와소나무'는 푸른 식물들과 조각들이 있는 정원이 예뻤는데, 카페 '뜬'은 어떤 모습일까.

 

호기심을 안고 카페 '뜬'을 향해 운전을 한다.

 

 

카페를 보고는 차를 세우고 촬영한 카페 '뜬' 모습

 

도로를 따라 운전을 하다, 카페로 들어가는 갈림길에 접어들고는 앞에 보이는 건물을 보고 나도 몰래 환호성을 지른다. 

 

정말 생각지도 못했는데, 시골 마을에 엄청난 크기의 카페가 있는 것이다. 그 모습이 놀라워 차에서 내려 카페의 모습을 사진에 담는다.

 

이렇게 커다란 카페는 도시에서도 보기 힘든데 이렇게 함안에서 보게 될 줄은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 

 

 

카페 '뜬' 실내 풍경

 

카운터에서 커피를 주문한 후 카페 실내를 둘러본다. 밖에서 본 카페 외관만큼이나 실내 공간 역시 넓다. 

 

평일인데도 카페를 찾은 손님들이 삼삼오오 실내와 야외에서 커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손님 가운데는 나처럼 카페에 처음 방문한 여행객들도 보인다. 

 

 

주문한 커피

 

콜드브루를 주문하니 보틀과 함께 얼음이 든 컵이 함께 나온다... 사실 별다방 콜드브루에 익숙해 있던 터라 이 모습이 익숙지는 않다.

 

엄청난 규모의 카페에 오니 행동도 조신해진다. 

 

보틀에 들어있는 콜드브루를 컵에 따라 마신 후 루프탑으로 올라가 주변을 살펴본다.

 

 

카페 '뜬' 루프탑

 

루프탑에서 바라본 야외 풍경

 

큰 건물을 덮고 있는 루프탑... 역시나 넓다. 

 

루프탑에 올라가 바라보는 카페의 야외 풍경... "멋있다"... 눈에 보이는 카페 야외 풍경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기도 하고, 영화나 드라마 속 한 장면 같기도 하다. 

 

보이는 풍경 속에는 마당을 뛰어다니는 한 마리 댕댕이 모습도 포함되어 있다. 정말 평화로운 풍경이다.

 

 

카페 야외 공간

 

사람들이 얘기 나누는 자리를 피해가며 카페 야외 풍경을 사진에 담는다. 눈에 보이는 모습 하나하나가 봄 이미지와 너무 잘 어울린다. 

 

카페 경치에 흠뻑 취한 채, 야외 마당을 지나 카페 정면으로 보이는 작은 동산 쪽으로 걸어간다.

 

 

카페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작은 동산

 

카페와 마주 보고 있는 작은 동산의 모습이다. 

 

아마 이곳 카페 '뜬' 대표의 아이디어라 생각되는 공간... 작은 동산에는 곳곳에 평상이 설치되어 있다. 그리고 평상 위에 사람들이 앉아 차와 음료를 마시며 대화하고 있다. 

 

나무 그늘 아래 평상이 있고, 그 위에서 차와 음료를 마신다는 것... 지금 생각해도 멋진 아이디어다. 인위적으로 꾸미지 않은 공간에서 이렇게 쉴 수 있다니, 얼마나 멋진 일인가!

 

 

동산에서 바라본 카페

 

동산에서 바라본 카페의 모습이다.

 

처음 카페에 오면서 저기 보이는 카페 건물 뒤에서 사진을 촬영했었다. 그런데 그 반대편에 있는 동산에서 카페를 바라봐도 그 모습이 멋지게 보인다. 

 

"하, 녀석! 참 잘 생겼는데!"

 

 

넓은 주차장

 

멀리서 카페를 본 순간부터 떠나는 순간까지, 아낌없이 감탄사를 표현하고 싶은 곳이 바로 카페 '뜬'이다. 

 

카페 '뜬'은 주차장도 넓은데, 주말이나 공휴일이면 이곳도 차들로 가득 찰 것 같다. 

 

카페 '뜬'의 모습에 나는 이렇게 감동했는데, 아마 다른 사람들은 여러 번 이곳에 방문했나 보다. 다들 자연스럽게 이곳의 분위기를 즐기고 있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무척 부럽다. 

 

 

돌아오는 길에 다시한번 카페를 촬영한다

 

차를 타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 잘 생긴 카페 '뜬'의 모습을 잊고 싶지 않아서일까. 다시한번 차를 세우고는 카페의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한다. 

 

글쎄, 카페 '뜬'처럼 이렇게 멋진 카페를 만나본 적이 있었던가. 기억을 떠올려봐도 이렇게 잘 생긴 카페는 만난 기억이 없다. 

 

주말에 사람이 붐비는 카페도 나름대로 보기 좋겠지만, 이렇게 평일날 방문해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어 기쁘다. 

 

야외에서 반려견과 함께 있을 수 있다지만, 지금 본 야외 풍경은 정말 예쁘다. 댕댕이랑 함께 방문하기 딱 좋은 곳이다. 

 

별점을 준다면 아낌없이 별점을 주고 싶은 곳... 그곳은 바로 첫눈에 반한 함안 애견동반카페 '뜬'이었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