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익산 서동공원, "형형색색 철쭉으로 봄의 정취 가득"

반응형
  • 시민과 관광객들의 힐링 쉼터로 서동공원 연일 붐벼
  • 공원 환경정비를 통해 시민의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발돋움

 

서동공원

익산시 서동공원이 봄을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의 힐림 쉼터로 각광받으며 연일 붐비고 있다.

 

서동공원의 푸르른 잔디밭과 곳곳에 펼쳐져 있는 수백여 그루의 철쭉나무는 저마다 붉은 빛으로 공원을 형형색색으로 물들이며 봄의 정취가 가득하다.

 

또한 봄빛 가득한 공원길을 걷다 보면 푸르른 물결 부딪히는 금마저수지가 넓게 펼쳐져 있으며, 산책이 끝난 후에는 공원 옆에 위치한 마한박물관에서 백제 이전 익산의 역사를 만날 수 있어 가족 나들이 장소로 시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익산시는 2022∼2023 익산방문의 해를 기념하고 5월 가족의 달을 맞이해 봄꽃 식재, 분수대 정비 등 환경정비를 실시하고 상춘객들을 맞이하기 위한 만발의 준비를 마쳤다.

 

서동공원 관계자는 "서동공원에 봄을 맞아 주말마다 1천여 명의 이용객들이 찾으며 관광명소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동공원이 시민의 편안한 휴식공간과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