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무안

무안군, "벚꽃이 만개한 전남 무안으로 봄 나들이 오세요"

완연한 봄 날씨가 이어진 지난 주말 무안의 봄꽃 명소와 관광지에는 상춘객 인파로 북적였다. 특히 벚꽃 명소에서는 많은 군민과 관광객들이 꽃을 배경 삼아 추억을 사진으로 남기느라 분주했다.

 

이번 주말 봄나들이 장소를 물색하는 분들을 위해 주말이면 절정을 이룰 것 같은 무안의 벚꽃 명소를 소개하니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방문해 스쳐 지나가는 봄을 한껏 만끽하시길 바란다.


무안읍에서 시작해서 해제면 도리포까지 도로변을 연분홍으로 물들이는 '왕벚꽃거리'는 유명한 봄철 드라이브 코스이다.

 

도로 양쪽으로 펼쳐진 드넓은 해안과 황토밭이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특히 연인에게는 현경에서 해제 방면 해안가 쪽에 자리 잡은 경치 좋은 카페에서의 물멍을 추천한다.

 

다음은 초당대학교 뒤 물맞이골과 승달산 자락에 있는 목포대학교 벚꽃길이다.

 

초당대학교 뒷길로 봄 햇살을 맞으며 드라이브하다 보면 물맞이골 산림욕장과 마주한다. 산림욕장은 만남의 숲, 사색의 숲, 전망의 숲 등 3개의 주제로 이뤄져 있으며 복합 운동기를 비롯한 체육시설은 물론 청소년을 위한 모험시설, 나무놀이터와 넓은 공터도 있어 아이들이 뛰놀기 적합해 가족 소풍장소로 좋다.

 

목포대학교는 매년 벚꽃 축제를 했을 정도로 벚꽃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학교 정문부터 양쪽으로 30여 년 넘은 벚나무와 다양한 꽃이 식재돼 있어 벚꽃이 필 시기면 목포대 학생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벚꽃 구경을 하느라 교정이 북적인다.


조영희 관광과장은 "무안군은 벚꽃뿐만 아니라 주요 관광지인 식영정, 회산백련지, 무안황토갯벌랜드, 도리포 해변에 유채와 꽃 양귀비 등 다양한 봄꽃이 식재돼 있어 봄맞이 여행지로 손색이 없다"며 "무안에 오셔서 아름다운 꽃을 보며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