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관악' 위한 '2022년 동물복지계획' 추진

야호펫

·

2022. 3. 29. 23:54

반응형

관악구가 사람과 동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관악구 조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자 '2022년 동물복지시행계획'을 수립, 적극 추진에 나섰다.

 

관악구는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관악'을 목표로 ▲유기동물 보호관리 강화 ▲길고양이와의 공존문화 조성 ▲동물복지 활성화 ▲동물 관련 영업 및 민원의 체계적 관리로 동물의 안전과 생명을 보장하고,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한다.

 

지난해에는 유기동물 중증ㆍ응급치료센터를 운영, 40마리의 중증ㆍ응급 유기동물을 치료해 분양했으며 입양비 지원 사업으로 유기동물 분양률 높이기에 앞장섰다.

 

올해는 지난 사업의 추진 결과와 개선사항을 반영해 유기동물 응급ㆍ중증 외상치료센터 운영,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취약계층 반려동물 의료비 지원, 반려동물 행동교정 등 주요 사업들을 지속 운영한다.

 

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응급·중증 유기동물을 응급ㆍ중증외상치료센터(서울대학교 동물병원)로 이송ㆍ치료하고 동물보호센터(강현림종합동물병원)에서 입양을 진행한다.

 

관악구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 시 '유기동물 입양비'를 신청하면 질병진단ㆍ치료ㆍ예방접종ㆍ중성화수술ㆍ동물등록 등에 대해 마리당 최대 25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취약계층의 경우 지정된 동물병원에서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신청하면 필수 및 선택진료를 최대 39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반려동물의 행동교정'이 필요할 경우에는 구청에 신청해 교육 대상자로 선정되면 전문 행동 상담사의 방문ㆍ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관악구는 올해부터 반려동물과 외출 시 지켜야 할 에티켓(펫티켓) 영상을 문자로 발송하고 온ㆍ오프라인으로 강의를 시행하는 등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조성을 위해 '펫티켓 교육'에 힘쓴다.

 

이외에도 길고양이 급식소ㆍ화장실 운영, 찾아가는 동물병원 운영 등 동물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동물과의 공존마당', '반려동물 한마당'을 개최해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도 마련한다.

 

관악구 관계자는 "반려동물 양육 가구의 증가에 따른 동물보호와 복지 등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과 사람과 동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