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라 킁킁도서관, '숨은 냥이 찾기' 출간 기념 사진전 개최

반응형

'숨은 냥이 찾기' 1부 전시 사진전 포스터

 

3월 18일부터 4월 30일까지 동물권행동 카라의 동물 전문 도서관 킁킁도서관에서 길고양이 사진전 <숨은 냥이 찾기>가 개최된다. 고양이 사진작가 진소라의 첫 책 <숨은 냥이 찾기>(야옹서가) 출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1, 2부로 나뉘어 7주간 총 39점의 사진을 선보인다.

 

 

네이버 화제의 연재칼럼 <숨은 냥이 찾기>, 야옹서가에서 전격 단행본 출간

 

진소라 작가는 2019년 봄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 '뽀또'와 가족들을 사진에 담기 시작하면서 길고양이 사진가의 길로 접어들었다. 2020년 5월부터 네이버 동물콘텐츠 '동물공감 판'에 연재된 화제의 칼럼 '진소라의 숨은 냥이 찾기'[는 네티즌의 큰 사랑을 받았고, 여세를 몰아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에서 동명의 단행본 <숨은 냥이 찾기>로 출간되었다. 이번 전시는 이 책의 출간기념전인 동시에, 길고양이의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는 특별한 사진전이다.

 

 

길고양이의 빛나는 생명력을 찍다

 

길고양이는 대개 '연민의 대상'이 아니면 '혐오와 학대의 피해자'로 언급되기 일쑤였다. 그러나 진소라의 사진 속 길고양이는 연민도, 혐오의 대상도 아니다. 고단한 현실 속에서도 그들은 빛나는 생명력을 뿜어내며 존재감을 빛낸다. 작가는 그런 길고양이들의 세계를 사랑으로 지켜보며 오롯이 사진에 담아냈다.

 

진소라의 이름을 널리 알린 것은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촬영한 길고양이 사진들이지만, 그를 '길고양이 사진가'로 만들어준 것은 역시 동네 길고양이 뽀또와 그 가족들이다. 그래서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촬영한 길고양이 사진의 두 면모를 모두 접할 수 있도록 1, 2부로 나눠 작품을 교체 전시한다.

 

<숨은 냥이 찾기> 1부 전시

고양이 여행 사진전 | 3월 18일부터 4월 9일까지 열리는 1부 전시에서는 작가가 길 위에서 마주친 사계절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 당당하게 살아가는 고양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봄꽃 향기를 음미하고, 한여름 그늘을 찾아다니며 더위를 식히는 고양이들. 가을엔 낙엽을 카펫 삼아 뒹굴고, 겨울이면 눈밭을 뛰어노는 천진난만한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든다.

 

 

'숨은 냥이 찾기' 2부 전시 사진전 포스터

 

<숨은 냥이 찾기> 2부 전시

성묘 입양 사진전 |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2부 전시는 작가를 길고양이 세계로 인도한 뽀또와 오레오의 입양 전후 사진으로 구성된다. 야옹서가에서 2017년 <히끄네 집>을 출간하며 시작한 성묘 입양 캠페인 '고양이는 클수록 좋다'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되었다. 특히 일반 입양보다 드문 동반 입양을 실천함으로써, 다양한 입양 방식의 선례를 보여준다.

 

[체험 이벤트]

킁킁도서관에서 '숨은 냥이 찾기' | 진소라 작가의 길고양이 사진으로 만든 고양이 등신대와 함께, 간단한 길고양이 상식을 킁킁도서관에 비치할 예정이다. 귀여운 길고양이 사진과 함께 인증샷도 찍어 보고, 고양이 상식도 배우는 자율체험형 전시 이벤트다.

 

또한, 전시 관람자 특전으로 길고양이 엽서 3종을 증정한다(소진 시 종료).

 

책 사고, 선물 받고, 후원까지~

킁킁도서관 전시 현장에서 <숨은 냥이 찾기> 책 구매 시 '묘생 네컷' 스티커를 기본 증정하며, 선착순 20권에는 작가가 기증한 '냥글냥글 고양이 스티커' 세트를 추가로 증정한다. 야옹서가에서는 전시 종료 후 도서 판매가의 30%는 동물권행동 카라에 후원된다.

 

 

관련 글

고양이 무쇠와 알식이가 반겨주는 동물권행동 카라의 킁킁도서관

[신간] 숨은 냥이 찾기, 우리보다 조금 더 따뜻한 고양이의 시간

[신간] 고경원 작가의 '고양이, 우리 그림 속을 거닐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