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익산시, 나무 나눔으로 시민들에게 '초록빛 힐링' 선사

익산시가 나무 나눔행사를 진행한다

 

익산시가 나무 나눔을 통해 시민들에게 봄향기 가득한 초록빛 힐링을 선사한다.

 

익산시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다섯 번째 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를 진행하며, 시민들이 정서적 안정과 수목과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 마련에 나선다.

 

올해 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는 18일에 시민참여 나무 나누어주기, 25일 우리마을 담장녹화 나무 나누어주기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인해 다수인원이 모이는 행사의 추진이 어려워지면서 각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한다.

 

18일에 진행되는 시민참여 나누어주기 행사는 한평정원 가꾸기와 올해 추가된 반려식물 기르기로 나눠 진행된다.

 

사전 신청한 시민에게 각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꽃나무 5그루 또는 화분 2개를 무료로 나눠주며 영산홍, 황매화, 백철쭉, 명자나무 1만주와 테이블야자, 스킨답서스, 천량금, 호야를 4천6백주를 배부한다.

 

단, 한평정원 가꾸기 수목은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하지만 반려식물은 동 지역의 경우 배산실내체육관 주차장(김동문 배드민턴장)에서 수령 가능하니 유의해야 한다.

 

25일에 진행되는 우리마을 담장녹화 나무 나누어주기는 공동주택 및 읍ㆍ면ㆍ동 유관단체 등 공동체가 주변 자투리땅이나 유휴부지(최소 20㎡)에 수목을 식재해 생활 속에 녹색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담쟁이덩굴, 사철나무, 공조팝나무, 수수꽃다리를 83개 단체에 총 8천7백주를 배산실내체육관 주차장에서 배부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나무 나누어주기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정서적 안정과 쉼을 도모하고, 기후변화 대응으로 나무를 심고 가꾸는 분위기를 조성하여 푸른 친환경도시 익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