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농림축산식품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곡물 시장 불안에 대응

반응형
  • 사료ㆍ식품 원료구매자금 금리 인하 및 사료곡물 대체원료 할당물량 증량 등 추진

 

농림축산식품부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곡물 시장 불안에 대응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한 국제곡물 가격 상승 및 수급불안 우려에 대응하여 ①사료와 식품 원료구매자금(사료 647억 원, 식품 1,280억 원) 금리를 기존 2.5~3.0%에서 2.0~2.5%로 0.5%p 인하하고, ②사료곡물을 대체할 수 있는 원료에 대해 할당물량을 증량(겉보리 4→10만 톤, 소맥피 3→6만 톤, 3월)키로 하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금리 인하 조치 이후 사료, 식품업계에서 원료구매자금 수요가 있을 경우 지원규모 확대 여부도 추가적으로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그간 농식품부는 '국제곡물 수급대책위원회(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를 중심으로 국내 관련 업계ㆍ협회, 곡물 공급상사, 관련 기관 및 전문가, 관계 부처 등과 현지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면밀히 대응방안을 마련해 왔다.

 

또한 단기적으로 우크라이나산(産) 계약 물량(사료용 및 식용 옥수수)의 국내 반입이 불확실해 짐에 따라 2월 28일(월)부터 사료 및 전분당 업계와 일일점검 체계를 가동하여 업계 재고 등 원료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수입선 변경, 대체입찰 등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현재 국내 사료업계 재고(3.3일 기준 305만 톤)를 살펴보면 사료용 밀은 7월 초순(계약 물량 포함 시 ’22.10월 말), 사료용 옥수수는 6월 초순(계약 물량 포함 시 ’22.7월 중순)까지 소요 물량을 확보하고 있고, 사료용 밀ㆍ옥수수 계약물량 153만 톤 중 우크라이나산(産)은 26만 톤이다.

 

국내 사료업계는 단기간 내 우크라이나산(産) 사료용 옥수수 계약 물량 26만 톤의 국내 반입이 쉽지 않다고 보고 대체 입찰을 통해 사료용 옥수수 32.5만 톤(3.2일 13만 톤, 3.3일 19.5만 톤)을 추가로 확보하였고, 재고 등을 보아가며 필요할 경우 업체 간 소비대차도 추진할 계획이다.

* 사료업체 간 재고 물량을 서로 빌려주고 갚는 제도

 

국내 전분당업계 재고(3.3일 기준 46만 톤)를 살펴보면 식용옥수수는 5월 초중순(계약 물량 포함 시 6월 하순)까지 소요 물량을 확보하고 있고, 계약물량 46만 톤 중 우크라이나산(産)은 23만 톤이다.

 

전분당업계는 나머지 23만 톤은 우크라이나 이외 동유럽산(産) 또는 미국산(産)이기 때문에 국내 반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고, 우크라이나산(産) 식용옥수수 계약 물량은 대체 입찰 등을 통해 추가로 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곡물시장의 변동성이 커짐에 따라, 업계 재고 및 계약 등 원료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식품산업실장 주재 점검 회의 매일 개최 등)하는 한편, '식품수출기업 상담센터*'도 운영(3.2.~)하여 업계 애로 사항을 적극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 문의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061-931-0871~2) / KATI 누리집

 

이와 함께 사료․전분당 업계와 협의하여 사료용 곡물의 안전재고 일수 확대(30일→60) 및 사료원료 배합비중 조정*, 업체 간 소비대차 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 ① 사료용 곡물(밀-옥수수) 간 배합비중 조정 ② 사료용 곡물과 부원료(단백피, 박류, 카사바 등) 간 배합비중 조정 등

 

농식품부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으로 인한 국내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각별히 점검하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업계 차원에서도 주요 곡물의 재고를 충분히 확보하고, 안정적인 원산지로 물량 계약, 필요할 경우 업체 간 원활한 소비대차 등 수급 안정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