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오승우미술관, 지역 도자예술 전시의 새로운 패러다임 선보여

야호펫

·

2022. 2. 18. 15:55

반응형
  • 도자예술에 담겨있는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 전달하고파

 

무안군오승우미술관이 무안분청 기획전을 개최한다

 

무안군오승우미술관은 올해 첫 기획전으로 무안분청 기획전 '긴 호흡으로 만든 시간 사이로 걷기'와 최순임 작가 초대전 '니체의 고양이'를 오는 2월 19일부터 4월 24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무안분청 기획전 '긴 호흡으로 만든 시간 사이로 걷기'는 무안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인수, 임영주, 박미경, 윤귀연 작가가 참여해 무안 도예 역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보여준다.

 

최순임 초대전 '니체의 고양이'는 '여행자'를 화두로 10여 년 동안 활동을 지속해 온 작가의 작품세계를 볼 수 있는 전시다. 작가는 주로 흙으로 빚은 고양이, 소녀, 선인장 등을 밝고 따뜻한 동화적인 느낌으로 보여주며, 이를 통해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서명호 문화체육과장은 "전시장 바닥에 깔린 작품이 마치 그 사이를 산책하는 느낌을 갖게 하는 '관람객들의 시간'은 무안 도예 역사의 전통과 함께 지역 문화의 뿌리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코로나19로 문화 향유를 갈망하는 관람객들께는 최순임 작가와 함께 '경계 없는 자유로운 여행' 길을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 오승우미술관에서는 전시 외에도 직접 미술관을 방문하지 못하는 관람객을 위해 매달 온라인 미술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도예작가들의 아트상품을 전시하고 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