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시민의 솟음길' 조성 추진

야호펫

·

2022. 1. 6. 18:09

반응형

광주광역시 북구가 '시민의 솟음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무등산에서 영산강까지 한 번에 걸어갈 수 있는 '시민의 솟음길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북구는 올해부터 단기, 중기, 장기계획에 맞춰 무등산 자락인 군왕봉에서부터 삼각산, 일곡동 한새봉, 매곡산, 운암산 등을 거쳐 영산강까지 이어지는 친환경 산책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단기계획으로 오는 2023년까지 삼각산 정상에서 일곡동 한새봉을 거쳐 일동중학교까지 약 5.5㎞ 구간에 도심 속 트레킹이 가능한 등산숲길을 조성한다.

 

또 한새봉과 삼각산 사이의 도로로 단절된 구간은 구름다리로 연결하고 두 곳에 야생동물 이동 통로와 산책로를 만들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녹지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중기적으로는 오는 2024년까지 민간공원 특례사업자와 협의 후 110억 원을 들여 일곡동 한새봉에서 매곡산, 운암산을 거쳐 영산강으로 이어지는 구간에 총 3개의 보행육교를 건설한다.

 

먼저 운암산 인근 주민들이 영산강 수변공원과 자전거길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빛고을대로 위에 영산강대상공원과 운암산공원을 연결하는 98m 길이의 육교가 설치된다.

 

중외공원과 국립광주박물관 사이에도 67m 길이의 육교가 연결돼 운암동 주민들의 공원 산책로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매곡산과 일곡동 한새봉을 잇는 53m 길이의 육교는 본촌산단 한국전력공사 재무자재센터입구 인근 양일로 위로 조성되며 이곳을 찾는 등산객들의 안전한 산행이 가능해진다.

 

북구는 단기ㆍ중기계획이 완료되는 2024년까지 지역의 주요 산을 연결해 영산강변부터 삼각산까지 총 10.5㎞(편도 6시간) 코스의 산책길을 우선 조성하고 장기계획으로 군왕봉부터 삼각산까지 연결하는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국도와 호남고속도로로 단절됐던 생태축 복원을 위한 시민의 솟음길 조성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