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소식

부산항만공사, '바다가 보이는 부산항 힐링 야영장' 7월 재개장

  • 편의시설 및 반려동물 공간 확대, 이용자 거리확보 위해 시설 50%만 개방
  • 7월 6일부터 BPA 홈페이지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 접수

 

바다가 보이는 부산항 힐링 야영장이 7월 15일 재개장한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바다가 보이는 부산항 힐링 야영장’을 7월 15일부터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올해는 야영 시설 및 편의시설, 반려동물을 위한 공간을 확충했다.

 

BPA는 기존 공간을 활용하면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야영객 수요를 수용하기 위하여 기존 24면이던 사이트를 40면으로 늘렸다.

 

기존 24면은 모두 오토사이트(자동차를 주차하고 그 옆에 야영장비 등을 설치할 수 있는 공간)였지만, 올해는 나무데크(나무데크로 된 바닥 위에 야영장비 등을 설치할 수 있는 공간) 24면, 오토사이트 16면으로 변경했다. 이 외에도 편의시설 가운데 화장실·샤워실도 기존 남녀 1개씩에서 각 2개씩으로 늘렸다.

 

특히, 반려동물을 동반할 수 있는 사이트를 기존 3개에서 5개로 늘리고 450㎡ 크기의 ‘반려동물 놀이터’를 신설했다.

 

BPA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야영장 시설의 50%(총 40면 중 20면)인 오토사이트 8면과 데크사이트 12면만 운영한다. 야영장 이용객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등록과 발열 체크 후 입장할 수 있다.

 

BPA는 6일, 오후 2시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7월, 8월분 예약을 받을 예정이다.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전체 이용객을 대상으로 특별 할인(20%)도 시행한다.

 

야영장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부산항만공사 북항재개발 홈페이지(https://www.busanpa.com/redevelopment)의 「친수시설」→「야영장」→「공지사항 및 예약신청」→「야영장 예약 바로가기」에서 온라인으로 예약하면 된다. 또한 인터파크티켓(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항만재생사업단 전찬규 단장은 “시민들이 야영장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 방역지침과 안전점검을 철저히 준수하고, 바다가 보이는 부산항 힐링 야영장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편안한 힐링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 글

모찌가 반겨주는 부산역 게스트하우스 '모찌호스텔'

부산 남포동 '아지트' 애견카페, 어서오시개 멍멍!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