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SBS TV동물농장] 천사와 악마를 오가는 난폭냥 행복이, 붉은 바다거북 이야기

반응형

 

6월 13일 SBS TV동물농장

 

천사와 악마 두 얼굴을 가진 난폭냥, 행복이

 

새집에서의 행복한 시작을 꿈꾸며 이사를 왔지만 현실은 달랐다. 하루하루가 전쟁같은 이유는 반려묘 ‘행복이’다. 천사 같던 반려묘 행복이가 이사를 온 뒤부터 갑자기 난폭하게 돌변해 낯선 사람은 물론 가족까지 공격을 일삼고 있다고.

 

특히 4년 간 단짝이었던 민규의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일이 잦아지면서 아예 방 하나를 행복이에게 내주었다.

 

시간이 지나도 나아지지 않는 행복이의 공격성에 파양까지 생각했지만, 민규의 반대로 한 집에서 각방을 쓰며 생활하고 있다.

 

잘 있다가도 갑자기 돌변해 공격성을 보이는 행복이. 이유가 대체 무엇일까!

 

 

잘 있다가도 갑자기 돌변해 공격성을 보이는 행복이

 

행복이의 갑작스런 변화 원인과 해결방법을 찾기 위해 동물농장 전문가들이 모였다. 민규네 가족은 다시 예전의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까?!

 

 

슈퍼벳, 멸종 위기종 붉은 바다거북을 살리기 위한 국내 최초! 수생 동물 수의사의 고군분투!!

 

아름답고 신기한 바다 속 생물들이 살아가는 제주의 한 아쿠아리움. 그곳에는 수생 동물들의 건강한 삶을 책임지는 국내 최초 수생동물 수의사 홍원희씨가 있다.

 

 

국내 최초 수생동물 수의사 홍원희씨

 

그녀의 일과는 아쿠아리움의 동물들을 살피는 일로 시작된다. 분변에 문제가 있는 펭귄부터 식음을 전폐한 채 미동도 하지 않는 상어까지 동물들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신속하게 치료를 마친 뒤 급히 향한 곳에는 멸종 위기 종 붉은 바다거북이가 있었다.

 

어느 날 폐그물에 걸린 채 구조가 됐다는 붉은 바다거북. 구조 당시 등갑이 깨져있고, 한 쪽 어깨뼈가 드러나 있는데다 식도가 노출될 만큼 목의 상처가 심각한데다 과다출혈로 생사를 장담할 수 없었다고.

 

2년에 걸친 두 차례의 대수술 끝에 지금은 건강이 많이 회복됐지만, 다시 바다로 돌아가기 위해선 한 차례 수술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홍원희 수의사와 각 분야 최고의 수의사들이 모였다.

 

 

바다거북

 

거북이들은 마취가 되면 잠수를 하는 걸로 착각해 호흡을 참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자칫 마취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그대로 사망하는 경우가 있어 각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

 

긴장 속에 수술이 시작되었지만, 괴사된 어깨 부위의 상처와 식도가 노출된 목의 상처로 수술이 지연되고...

 

과연, 붉은 바다 거북이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바다로 돌아갈 수 있을까?

 

바다를 터전삼아 살아가는 수생 동물들. 그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홍원희 수의사의 이야기가 슈퍼벳을 통해 공개된다.

 

 

관련 글

윤화섭 안산시장, 수도권 최초 물고기 병원 ‘메디피쉬 수산질병관리원’ 방문

반려인문학(4), 강아지ㆍ고양이 정상행동 및 이상행동 알아보기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