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소식

올해 첫 경기도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고양시 장항동서 길고양이 집중 중성화

반응형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현장의 모습

 

경기도의 올해 첫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행사가 지난 5월 23일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서 도민, 수의사, 동물보호활동가 등의 자원봉사를 통해 성황리에 개최됐다.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은 민선7기 동물정책 공약사항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 실현의 일환으로, 인간 사회와 공동체를 이루며 살고 있는 길고양이의 개체 수를 조절하고자 지난해에 이어 계속 추진하는 사업이다.

 

경기도가 직접 ‘집중 중성화’가 필요한 지역을 선정해 길고양이를 포획한 뒤 지역단위 중성화수술을 진행하는 것으로 올해는 5월부터 10월까지 총 4회에 걸쳐 150마리를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1차 행사에서는 고양시 장항동 일원 길고양이 51마리를 중성화 했다.

 

 

51마리의 길고양이를 중성화 했다

 

고양시 장항동은 중소규모 공장과 창고가 밀집돼 있고 공공택지개발구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길고양이를 돌보는 활동가가 많지 않아 개체수가 계속 늘어나 민원이 많이 발생되고 있다는 점에서 대상지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행사는 경기도와 고양시, 도민, 수의사, 동물보호활동가 등 민관이 힘을 합쳐 각자의 역할을 분담해 사업 효과성을 제고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시설준비, 사전교육, 홍보, 예산 등 행정적 지원을, 고양시와 도민·동물보호활동가(캣맘)들은 길고양이의 포획과 중성화 후 보호관리 및 방사 작업들을 담당했다.

 

자원봉사 수의사들은 중성화수술, 예방접종, 구충 등을 실시했고 수의과대학 자원봉사 학생들은 수술보조 및 기록에 동참했다.

 

 

'경기도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은 도민, 수의사, 동물보호활동가 등의 자원봉사를 통해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도민의 자원봉사와 재능기부로 실시하는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을 통하여 길고양이 중성화의 필요성을 널리 홍보하고 민원 해소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며 “길고양이 보호를 위해자원봉사에 참여해준 동물보호활동가, 수의사, 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길고양이와의 공존환경 조성을 위해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행사 외에도 인도적이고 효과적인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2만5,990마리를 목표로 티엔알(TNR)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지원’, ‘길고양이 서식실태 및 관리기준 수립 연구용역’, ‘고양이입양센터 건립’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

 

 

관련 글

중랑구 길고양이 군집 TNR 현장 스케치

Alley Cat Allies Investigates Brutal Cat Massacre by Australian Port

고양이 애호가 협회(CFA), TNR 기금 모금을 위한 고양이 사진 콘테스트 개최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