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s play important role in easing children's loneliness and stress intensified by virtual schooling in lockdown

온라인 반려동물 매거진 yahopet

·

2021. 4. 12. 18:22

반응형
  • New survey highlights social, emotional and academic benefits for children during remote learning (새로운 설문조사는 원격 학습 중 어린이의 사회적, 정서적 및 학업적 이점을 강조한다)
  • 83% of parents believe a pet helped their child feel less lonely and 73% felt their pet reduced stress caused by isolation away from classmates (부모의 83%는 반려동물이 자녀의 외로움을 덜어주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73%는 반 친구들과의 고립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였다고 생각했다)
  • Nine in 10 parents reveal their pet has positively impacted their child's home-schooling experience (부모 10명 중 9명은 반려동물이 자녀의 홈 스쿨링 경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 As schools return, 80% believe pet interaction should continue in-person (80%는 반려동물과의 상호작용이 유지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A new survey conducted by Mars Petcare of 2,000 parents across the UK and US shows family pets help children better manage feelings of stress and loneliness, which have been greatly exacerbated by virtual schooling as a result of the pandemic*.

* Market Research Survey – Impact of pets in the home classroom, n=2,000. Conducted by Edelman Data and Intelligence (DxI) February 2021.

 

Mars Petcare가 영국과 미국 전역의 2,000명의 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은 아이들이 스트레스와 외로움을 더 잘 관리하도록 도왔다.

 

 

Around the world, 332 million children have lived under stay-at-home policies for at least nine months* and nearly 1.6 billion learners have been affected by disruption of in-person schooling**.

* https://www.unicef.org/press-releases/least-1-7-children-and-young-people-has-lived-under-stay-home-policies-most-last

** Pokhrel S, Chhetri R. A Literature Review on Impact of COVID-19 Pandemic on Teaching and Learning. Higher Education for the Future. 2021;8(1):133-141. doi:10.1177/2347631120983481.

 

전 세계적으로 3억3천2백만 명의 어린이가 최소 9개월 동안 재택 근무 정책에 따라 생활했으며, 거의 16억 명의 학습자가 대면 교육 중단의 영향을 받았다.

 

 

Pet care (이미지 : 홈페이지)

 

There are early indicators that the pandemic has had a negative impact on children's social skills, productivity and well-being. Save the Children report that more than half of children who were separated from friends during the pandemic reported feeling less happy and more worried* and this shift to virtual schooling means students may have more distractions and less oversight, which can reduce their motivation**.

* https://www.savethechildren.net/blog/hidden-impacts-covid-19-children%E2%80%99s-mental-health#

** https://www.edweek.org/technology/opinion-how-effective-is-online-learning-what-the-research-does-and-doesnt-tell-us/2020/03

 

팬데믹이 어린이의 사회적 기술, 생산성 및 복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초기 지표가 있다. 세이브 더 칠드런 (Save the Children)은 전염병 기간 동안 친구와 헤어진 아동의 절반 이상이 덜 행복하고 걱정이 많다고 보고했으며, 이러한 가상 학교 교육으로의 전환은 학생들의 주의를 산만하게 하고 감독을 덜 받게하여 동기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보고했다.

 

 

For many families navigating the stress and challenges of home-schooling, pets have offered children crucial support. More than eight in 10 (83%) parents found that their family pet helped their child feel less lonely during lockdown, with more than three-quarters feeling that day-to-day interactions with their cat or dog reduced their child's stress and anxiety. Parents agreed their pet supported their child during the unprecedented break from in-person schooling by improving their mood, providing companionship and giving much-needed emotional support.

 

홈 스쿨링의 스트레스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가족들에게 반려동물은 아이들에게 중요한 지원을 제공했다. 부모 10명 중 8명 이상(83%)은 가족 반려동물이 폐쇄 기간 동안 자녀가 외로움을 덜 느끼는 데 도움이 되었으며, 3/4 이상이 고양이 나 개와의 일상적인 상호 작용이 자녀의 스트레스와 불안을 줄여준다고 느꼈다. 부모는 반려동물이 기분을 개선하고 동반자 관계를 제공하며 절실히 필요한 정서적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전례없는 대면 교육을 중단하는 동안 자녀를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

 

 

Pets may make the best study buddy (반려동물은 최고의 학습 친구가 될 수 있다)

 

The survey also found that pets positively impacted a child's experience of virtual learning and academic performance across all ages – with nine in 10 parents seeing improvements in their child's emotional, social and core skill development including having more energy and improved concentration, providing a fun topic of conversation to engage with their classmates and teacher, and giving them a much-needed break away from the screen. More than half (56%) report having a pet helped improve their child's academic performance and 72% say their child is more motivated with a pet around*.

* Market Research Survey – Impact of pets in the home classroom, n=2,000. Conducted by Edelman Data and Intelligence (DxI) February 2021.

 

이 설문조사는 또한 반려동물이 모든 연령대의 가상 학습 경험과 학업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10명 중 9명은 더 많은 에너지와 집중력 향상, 재미있는 주제를 제공하는 등 자녀의 정서적, 사회적 및 핵심 기술 개발이 향상되었음을 확인했다. 반 친구 및 교사와 소통하고 화면에서 매우 필요한 휴식 시간을 제공한다. 절반 이상(56%)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자녀의 학업 성적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답했으며 72%는 자녀가 반려동물에 대해 더 많은 동기를 부여한다고 답했다.

 

 

(이미지 : waltham 홈페이지)

 

"There are proven benefits to having pets in the classroom when it comes to improving children's confidence, focus and reducing their stress, but this survey shows that pets also played an important part in helping children emotionally as they come to terms with this unprecedented time away from their peers," said Mary Margaret Callahan, Chief Mission Officer of the leading therapy animal organisation Pet Partners. "We've been absolutely overwhelmed with the response from teachers, parents and students to our teams' virtual therapy animal visits during the pandemic. There is now an important role for animals in helping children adjust as they return to school."

 

Pet Partners의 최고 미션 책임자 Mary Margaret Callahan은 "어린이의 자신감을 높이고 집중력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있어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입증된 이점이 있지만,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은 어린이가 이 전례없는 시간을 감안할 때 정서적으로 돕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대유행 기간 동안 우리 팀의 가상 치료 동물방문에 대한 교사, 부모 및 학생의 반응에 절대적으로 압도당했습니다. 이제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갈 때 적응하도록 돕는 동물의 중요한 역할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More time together benefits wellbeing of children and pets (더 많은 시간이 함께하면 어린이와 반려동물의 복지에 도움)

 

Equally, the survey revealed this increased bond between children and their pets has many benefits for the pet too. The results found 40% of children spent more than two hours of time with their pet each day during the pandemic (compared to just 21% before the pandemic) and the majority of parents (77%) believe their pet is also calmer now that they spend more time with their child.

 

마찬가지로, 설문조사는 어린이와 반려동물 사이의이 증가된 유대감이 반려동물에게도 많은 혜택을 준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결과에 따르면 40%의 어린이가 대유행 기간 동안 매일 2시간 이상 반려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대유행 전 21%에 비해) 대부분의 부모(77%)는 반려동물이 이제 더 차분하다고 생각한다. 

 

 

"Talking or reading to a pet has been shown to help children to build confidence and connect with both peers and teachers. Exploring the important role human-animal interaction can play in a range of settings – from the classroom and office to the hospital or simply at home – is something we, at Mars Petcare, have been committed to for many years," said Kay O'Donnell, Vice President, Waltham Petcare Science Institute, the fundamental science centre for Mars Petcare. "It is wonderful to see these survey results reinforce how pets may help address the growing burden of loneliness and social isolation, which we know can be as detrimental to health as obesity, as well as indications pets have benefited from this additional time together."

 

Mars Petcare의 기본 과학 센터 Waltham Petcare 과학 연구소의 부사장 Kay O'Donnell은 "반려동물에게 이야기하거나 읽는 것은 아이들이 자신감을 키우고 동료 및 교사와 연결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간-동물 상호 작용의 중요한 역할을 탐구하는 것은 교실과 사무실에서 병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수행할 수 있습니다. 이 설문조사 결과는 반려동물이 증가하는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의 부담을 해결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우리가 알고있는 비만만큼 건강에 해로울 수 있으며 반려동물이 함께 이 추가 시간으로부터 혜택을 받았다는 징후입니다."라고 말한다.

 

 

(이미지 : waltham 홈페이지)

 

"The pandemic was an abrupt change for my students and for education in general, and all educators were challenged to find new and creative ways to engage our classes," said Chris Koenig, Health and Physical Education Teacher in Oregon's Gresham-Barlow School District. "Adding Bella to my lesson plans for Pet Fridays has gone a long way in giving my students – and our dog – something positive to look forward to."

 

오레곤주 Gresham-Barlow 학군의 건강 및 체육 교사 Chris Koenig는 "대유행은 제 학생들과 교육 전반에 갑작스런 변화였으며 모든 교육자들은 우리 수업에 참여할 새롭고 창의적인 방법을 찾아야했습니다. Pet Friday의 수업 계획에 Bella를 추가한 것은 제 학생들과 우리 개에게 기대할만한 긍정적인 것을 주는 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Majority of parents want pet interaction in traditional classrooms as a result (결과적으로 대부분의 부모는 전통적인 교실에서 반려동물 상호 작용을 원한다)

 

The survey also revealed that the majority (80%) of parents believe pet interaction should be used in schools as students begin to transition back to traditional classrooms and restrictions ease. Seventy-five percent of parents believed schools should invest more to bring controlled pet interaction into the traditional classroom setting.

 

설문조사는 또한 학부모의 대다수(80%)가 학생들이 전통적인 교실로 돌아가고 제한이 완화되기 시작함에 따라 학교에서 반려동물 상호 작용을 사용해야한다고 생각한다. 학부모의 75%는 통제된 반려동물 상호 작용을 전통적인 교실 환경에 도입하기 위해 학교가 더 많은 투자를 해야한다고 믿었다.

 

 

Parents and teachers like Chris around the world have shared touching anecdotes relaying their personal experiences of having pets in the home classroom during the pandemic and how pets make it better.

 

전 세계의 Chris와 같은 부모와 교사는 팬데믹 기간 동안 가정 교실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개인적인 경험과 반려동물이 더 나은 방법을 제공하는 감동적인 일화를 공유했다.

 

 

You can follow the conversation about the research behind the many proven benefits of pets using #PetsMakeItBetter and by following Mars Petcare on social media.

 

#PetsMakeItBetter를 사용하고 소셜 미디어에서 Mars Petcare를 팔로우하여 반려동물의 입증된 많은 이점에 대한 연구에 대한 대화를 따를 수 있다.

 

 

(이미지 : waltham 홈페이지)

 

Visit our website for expert advice about how to responsibly raise a happy and healthy cat or dog and how to help your pet through lockdown and beyond.

 

 

About the survey

 

This research was conducted by Edelman Data & Intelligence, a global, multidisciplinary research, analytics and data consultancy, between 19 February and 1 March 2021 with 2,000 respondents across the UK and USA. All respondents owned at least one cat or dog and had at least one child aged five to 17 years old in full time education and taking part in virtual schooling because of the pandemic.

 

이 연구는 2021년 2월 19일부터 3월 1일까지 영국과 미국 전역에 걸쳐 2,0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다 분야 연구, 분석 및 데이터 컨설팅 업체인 Edelman Data & Intelligence에서 수행했다. 모든 응답자들은 적어도 한 마리의 고양이 또는 개를 소유하고 있으며 팬데믹으로 인해 풀 타임 교육을 받고 가상 학교교육에 참여하는 5~17 세의 자녀가 한 명 이상 있었다.

 

 

About Mars Petcare

 

Part of Mars, Incorporated, a family-owned business with more than a century of history making diverse products and offering services for people and the pets people love, the 85,000 Associates in Mars Petcare are dedicated to one purpose: A BETTER WORLD FOR PETS. With 75 years of experience, our portfolio of almost 50 brands serves the health and nutrition needs of the world's pets – including brands PEDIGREE®, WHISKAS®, ROYAL CANIN®, NUTRO™, GREENIES™, SHEBA®, CESAR®, IAMS™ and EUKANUBA™ as well as The WALTHAM Petcare Science Institute which has advanced research in the nutrition and health of pets for over 50 years. Mars Petcare is also a leading veterinary health provider through a network of over 2,000 pet hospitals including BANFIELD™, BLUEPEARL™, PET PARTNERS™, VCA™, Linnaeus and AniCura. We're also active in innovation and technology for pets, with WISDOM PANEL™ genetic health screening and DNA testing for dogs, the WHISTLE™ GPS dog tracker, and LEAP VENTURE STUDIO accelerator and COMPANION FUND™ programs that drive innovation and disruption in the pet care industry. As a family business and guided by our principles, we are privileged with the flexibility to fight for what we believe in – and we choose to fight for: A BETTER WORLD FOR PETS.

 

 

관련 글

Banfield Pet Hospital의 설문조사 결과, 팬데믹 이후 직장으로 돌아올 때 반려동물을 데려가겠다는 반려인은 57%, 이를 반영하겠다는 고용주는 2명 중 1명

헬시 스팟(Healthy Spot), 반려인을 위한 인스타그램 가상 이벤트 제공

전주시, 지역아동센터 아동 대상 동물교감치유 프로그램 운영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