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KBS 2TV 환경 스페셜 '그 동네, 그 고양이들'

반응형
  • 재개발 거주 지역 길고양이와의 공존법 T.N.R 
  • 4월 8일 (목) 저녁 8시 30분 KBS 2TV 방송

 

우리나라에서 고양이는 예로부터 부정적으로 인식됐으나, 현대사회에 이르러 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많이 좋아지고 있다. 그러나 고양이 울음소리에 민원을 제기하는 주민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더불어 길고양이에게는 빠르게 움직이는 차량이나 들개로부터의 위협이 있고, 건물이 무너지면서 죽음을 맞이하는 위험에 처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길고양이들을 살릴 방법은 없는 것일까. 

 

KBS2TV <환경스페셜>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대를 중심으로 고양이의 생태와 보전, 그리고 중성화(T.N.R) 이전과 이후의 길고양이의 모습을 직접 현장에 담아냈다. 

 

 

고양시 장항 공공주택지구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길고양이들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은 2019년 10월에 착공했다. 한 때, 도심 못지않게 사람이 많이 살던 장항 재개발 거주지역은 사람들이 모두 떠난 이후 고양이들에겐 최적의 삶의 터전이 되었다. 그러나 건물이 하나, 둘 무너져내릴 때 무겁고 위협적인 소리와 함께 건물 사이를 돌아다니던 길고양이의 터전도 함께 무너진다. 

 

 

고양시 성사동 원당 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지역의 길고양이들

 

경기도 동물복지 위원인 조윤주 교수와 제작진은 3개월간 철거 예정지 중심으로 중성화 수술이 필요한 길고양이 16마리를 동작 감시 카메라를 통해 관찰했다. 2월과 늦여름, 가을은 암컷 고양이들의 발정 적기다. 발정기가 찾아오기 전에 중성화 수술을 해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길고양이의 생존을 위한 최적의 길이라고 말하는 조윤주 교수. 

 

2020년, 경기도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엔 성사동 주택재개발 정비지역을 중심으로 총 141마리를 포획한 후 길고양이 중성화 (T.N.R)를 실시했다. 성사동의 보호 활동가는 TNR 이후, 고양이 울음소리가 줄어들었다고 말한다. 조윤주 교수는 수술을 마친 이후의 동네를 한 바퀴 돌며 브이로그로 현장을 기록했다. 

 

사람과 길고양이들 간의 공존을 위한 T.N.R. 그 이후의 고양이들은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관련 글

강민현 감독의 길고양이 다큐 '고양이의 숲'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제2회 부산국제동물생명영화제(BIARFF)' 개최, 개막작은 강민현 감독의 ‘꿈꾸는 고양이’

그리드형

Comments

  • 이병철 2021.04.08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주연인가? 그 여자 목도리 모피 아닌가요?
    근데 동물의 가장 큰 본능은 종족 번식인데 강제로 중성화 하는건 인간의 이기성 아닐까요?
    동물 입장에서 판단해야지 인간입장에서 동물을 인간 맘대로 중성화 한다는게 말이 안되죠~